전국 689개교, 등교 중단…석달 만에 최다, 학생 확진자 총 160명

수도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18일 개학한 경기도 수원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수도권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19일 전국 5개 시·도 689개 학교에서 등교수업이 중단됐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서울과 부산, 용인 등 전국에서 등교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지난 5월 29일 830개교가 등교일을 조정한 이후 약 석 달 만에 최대 기록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사랑제일교회발(發) 감염이 확산하는 성북구에서 69곳, 강북구에서 33곳 등 모두 107개 학교가 등교수업을 하지 못했다. 경기도에서는 우리제일교회가 위치한 용인시에서 193개, 스타벅스 관련 확진자가 증가하는 파주시에서 47개 학교의 등교가 불발되는 등 모두 257개 학교가 등교 일정을 조정했다.

지역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부산에서는 313개 학교가, 울산과 강원에서는 각 11개 학교와 1개 학교가 등교수업을 중단했다.

한편, 지난 5월 20일 순차적 등교수업을 시작한 뒤 18일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160명, 교직원은 30명으로 집계됐다. 특이 이달 11~17일 7일간 총 74명의 학생·교직원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