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국제농업박람회 2021년 개최 승인…“농도전남 역사성 평가”

2021 국제농업박람회 조감도.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전라남도는 대한민국 농업의 미래가치를 선보일 국내 최대 농업분야 종합박람회인 ‘2021국제농업박람회’가 국제행사로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승인은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심사위의 심의를 거쳐 이뤄졌으며, 첫 국제행사로 개최된 지난 2012년 이후 2015년, 2017년, 2019년에 이은 다섯번째 승인이다.

특히, 2021년 박람회는 그동안 4회 연속 국고지원을 받은 국제행사로 일몰제로 인해 국비지원 중단 위기에 있었으나, ‘2021 국제농업박람회 기본계획’을 기초로 박람회 목적과 국제행사라는 의미에 부합되도록 꼼꼼히 준비해 지난해 12월 일몰연장신청서를 제출했다.

이후 농림축산식품부와 기획재정부를 수차례 방문해 농업의 미래가치와 농업·농촌의 활로 모색을 위한 행사의 당위성을 설득한 결과 기획재정부로부터 최종 승인돼 국비확보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번 정부의 승인은 지난 2019국제농업박람회가 판촉수입 2366억 원, 생산유발 6484억 원, 취업 유발인원 6819명에 달한 경제성과 생산성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 지난 20여년간 국내외 우수한 농산물과 농업기술을 선보인 ‘농도(農道) 전남’ 농업박람회를 20여년간 개최한 역사성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전광호 전라남도국제농업박람회 사무국장은 “2021국제농업박람회는 미래농업의 모델을 제시하고 소비자와 생산자가 서로 소통·화합할 수 있는 곳이다”며 “농업·농촌의 활로개척을 위한 최적의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하는 등 농업 및 국가경제발전에 큰 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2021국제농업박람회는 ‘농업이 세상을 바꾼다. 미래를 꿈꾸는 스마트 농업’이라는 주제로 내년 10월21일부터 11일간 나주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