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 “유연한 변화로 20년 후 대비”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티웨이항공이 창립10주년을 맞아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는 지난 16일 창립10주년을 맞아 18일 회사 그룹웨어 게시판 올린 ‘티웨이항공 10주년을 맞이하여 드리는 말씀’을 통해 임직원들에 대한 감사와 위기 극복에 대한 의지를 다시금 강조했다.

정 대표는 "설립 이후 2018년까지 지속적인 흑자를 바탕으로 국내 LCC 1~2위를 다투는 위치에 이르게 한 임직원들에게 자부심과 노고가 있었다"며 칭찬을 전달했다. 한편 "대표이사를 맡으며 약속한 공정하고 투명한 조직을 만드는데도 어느정도 성과를 이루었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코로나19에 따른 유래 없는 항공산업의 어려운 현 상황에서 위기 극복을 위한 직원들의 다짐도 재차 강조했다. "긴 호흡을 통한 장기적인 시각을 바탕으로 끊임없는 소통과 조직의 유연한 변화, 다가올 미래의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전달했다.

또한 중장거리 노선 취항 준비상황과 새로운 자금확충 방안을 공유하며, 다가올 내년과 10년, 20년 후의 미래를 준비하는 회사의 의지도 함께 전달했다.

코로나 19 이후 전체 직원 중 60%의 인원이 순환근무와 유급휴직으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고 있는 티웨이항공은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실질적인 준비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부터 진행한 김포공항 화물청사내 훈련센터 건물을 최근에 완공해 운항, 객실, 운항통제 등 안전운항을 위한 시설물을 9월말까지 모두 건립할 예정으로 진행중이며, 향후 호주, 크로아티아, 키르기스스탄 등 중장거리 노선 취항을 위한 항공기 도입 등 신규노선 운영 준비도 바쁘게 진행하고 있다.

‘함께하는 우리들의 항공사’라는 경영이념의 실천을 위해 코로나19에 따른 해외교민들의 어려움을 돕고자 키르기스스탄, 비엔티안, 하노이 등에 교민수송 전세기 운영도 지속적으로 운항해 현재까지 1000여명 가까운 고객을 수송해왔다.

티웨이항공은 하반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국제선 재운항 및 신규노선 취항과 화물운송 사업확대 등 수익성 증대를 통한 빠른 영업활동을 펼쳐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티웨이항공은 최근 코로나 19로 항공업계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난해 입사한 인턴객실승무원들과 정비사 100여명을 모두 정직원으로 전환시키는 등 항상 직원들과 함께한다는 회사의 경영방침도 이어 나가고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창립10주년을 맞아 임직원 모두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자는 의지를 휴직하는 직원들도 함께 공감하고 확인할 수 있는 날이었다”며 “직원들과 항상 함께한다는 회사의 흔들리지 않는 경영방침을 바탕으로 다가올 미래를 철저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