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인천도 거리두기 2단계…수도권 교회 비대면 예배만 가능”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2차 대유행 갈림길에 접어든 코로나19 방역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19일 0시부터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유흥주점·대형학원·뷔페식당 등 방역상 '고위험'으로 분류되는 시설의 영업이 금지된다. 또 수도권 소재 종교시설에서는 정규 예배라 하더라도 비대면 방식으로만 허용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코로나19 가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감염 확산을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해 수도권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보다 강화하기로 했다"며 "대상 지역에 서울과 경기 지역뿐만 아니라 생활권을 함께하는 인천을 추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 지역에서는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모든 집합, 모임, 행사는 원칙적으로 금지된다"며 "클럽, 노래연습장, 뷔페, PC방 등 12종의 고위험시설과 실내 국공립시설의 운영도 중단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조치는 국민 여러분의 생업과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정부로서도 결정하는 데 쉽지 않았다"며 "지금 수도권 상황이 엄중하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방역망의 통제력을 회복하지 못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까지 검토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는 우리나라의 경제와 민생에 큰 충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막기 위해서는 국민과 정부가 힘을 합하여 총력을 다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언제 어디에서나 감염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출퇴근과 같은 필수적인 외출 외에는 가급적 집에 머물러 주길 바란다”면서 “관계 부처와 각 지방자치단체는 강화된 방역 조치의 시행을 위해 세부 지침을 충실히 준비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검찰·경찰·지자체 등은 법 위반 사항에 대해 엄정하고 신속하게 조치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의 이번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는 나의 일상을 지키고, 사랑하는 가족을 지킬 수 있는 마지막 ‘선택’이라는 점을 꼭 기억해달라”면서 “이번 조치의 안전선이 무너지면, 우리의 선택지는 더 이상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가 이날 발표한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 조치의 핵심은 코로나19의 확산위험이 높은 '고위험 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금지한 것이다. 현재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11개 시설·업종은 문을 닫아야 한다. 헌팅포차와 감성주점,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방, 실내집단운동시설,

실내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업체, 300인 이상 대형학원, 뷔페식당이 이에 해당한다.

대형 유통물류센터는 고위험시설이지만, 필수 산업시설임을 고려해 정부는 이번운영 제한 조치에서 제외했다. 현재 방역 수위인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원칙적으로 이런 고위험시설의 영업이 제한된다.

그러나 정부는 지난 15일 방역 수위 격상을 발표하면서 사회적·경제적 여파를 고려해 이들 시설에 대해 영업 중단 지시를 하지는 않았다. 최근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교회의 정규 예배도 대면 방식으로는 금지된다. 정부는 비대면 형태의 예배만 허용하고 그 외 소모임과 활동을 금지한다.

박물관, 도서관, 미술관 등 실내 국공립시설도 문을 닫는다. 자격증시험, 박람회 등 실내에서 50인 이상, 실외에서 100인 이상이 집결하는 모임·행사도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