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100대 보물 온라인 공개…‘고궁博 15주년 비전’ 첫 서비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은 개관 15주년(8.15)을 기념하여 19일부터 조선왕실 문화의 진수가 담긴 대표 ‘소장품 100선’을 선정해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에 온라인 공개한다. 홈페이지내에 소장품 100선 바로가기 코너(highlights)를 신설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2005년 8월 15일 개관 이후, 조선왕실 문화재의 환수, 기증, 구입 등을 통해 조선왕실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는 왕실 유물을 새롭게 확보해 왔다.

창덕궁 대조전 벽화 등 이번에 공개하는 ‘소장품 100선’은 조선왕실과 대한제국황실의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유물들이며, 지난 15년 간 국립고궁박물관이 새로운 소장품의 확보에 쏟아 온 노력과 열정의 산물이다.

창덕궁 대조전 벽화. 봉황도

이번 ‘소장품 100선’ 온라인 공개는 개관 15주년 ‘국립고궁박물관 미래비전’의 첫 사업이다. 앞으로도 3차원 입체(3D) 자료를 제작·공개해 모든 국민이 품격 있는 조선왕실의 고해상도 유물 자료를 마음껏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공개하는 소장품은 국보와 보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을 포함하여 총 100선이다. 어보인장, 의궤기록, 과학무기, 궁궐건축, 공예, 회화, 복식, 어가의장 등 주제별로 8개 분야로 나누어 외부 전문가와 내부 연구자의 검토를 거친 95점과 국민을 대상으로 한 투표 선정한 5점이다.

국새 황제지보

대한제국 선포 때 제작한 고종황제의 ‘국새 황제지보’(보물 제1618-2호), 조선왕조의 시작부터 철종까지의 방대한 기록을 담은 ‘조선왕조실록’(국보 제151-3호, 오대산사고본), 세조 연간 일등공신에 올랐던 무신 ‘오자치 초상’(보물 제1190호), 1920년 황실 화가 김은호에 그려 대조전에 부착한 벽화 ‘창덕궁 대조전 봉황도’(국가등록문화재 제242호) 등 귀한 왕실 자료들이 온라인으로 찾아간다.

조선왕조실록

4일간 약 1000명에 가까운 국민이 참여한 온라인 투표로 선정한 유물은 고종 가상존호 옥보와 옥책(高宗 加上尊號 玉寶·玉冊), 이하응 인장(李昰應 套印), 경우궁도(景祐宮圖), 군안도 병풍(群雁圖 屛風), 용 흉배 목판본과 지본(龍胸褙 木板本·紙本) 등 5점이다.

엄선한 100선의 소장품은 고해상도의 다양한 개별 사진들과 설명 자료, 참고 사진 등과 함께 공개된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