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도 ‘원샷’ 비대면으로… 페퍼저축銀 ‘페퍼루앱’ 기능 추가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페퍼저축은행은 영업점 방문 없이 주택담보대출의 전 과정을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페퍼저축은행은 홈페이지와 페퍼루앱에 스크래핑 서비스와 인터넷 등기소를 연동한 전자등기 프로세스를 추가했다. 주택담보대출 이용 고객은 영업점 방문 없이 보다 대출 절차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주택담보대출 과정 경우, 담보물조사나 근저당권 설정 등의 문제로 대출 실행까지 전 과정을 영업점 방문없이 진행하기엔 제약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대출신청, 서류제출, 전자등기까지 복잡한 주택담보대출의 과정을 페퍼저축은행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단, 대환 대출건은 향후 시스템 개발 후 적용될 계획이다.

이영희 페퍼저축은행 주택금융본부장은 “이번 대대적인 주택담보대출 시스템 개편으로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고객도 언제 어디서든 편하게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있어 개인 고객의 편의성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서비스 혁신을 바탕으로 고객 만족도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