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대 식당 직원도 확진…경찰관 등 접촉자 65명 자가격리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서울 용산경찰서는 용중지구대 식당 직원인 60대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18일 확진됨에 따라 경찰관 등 접촉자 65명에게 자가격리를 지시하고 검사를 받도록 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수백명대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지구대 방역을 마치고 19일부터 정상 운영할 방침이다. 근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교대 근무 등을 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 혜화경찰서에서는 지난 1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경찰관 4명 등 총 5명이 확진됐으며, 광진경찰서와 관악경찰서에서도 소속 경찰관이 1명씩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6∼17일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됐던 남성이 18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유치장이 폐쇄되기도 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