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 참석자 잇단 감염에…광화문 투입 경찰 7600명 코로나19 전수조사

경찰이 15일 오전 열릴 집회를 앞두고 서울 광화문 일대를 통제 중인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잇따르자 경찰이 집회에 투입됐던 경력 7600여명(의경 포함)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한다.

경찰청 관계자는 19일 “광화문 집회에 투입된 인원들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켰지만 만일의 가능성에 대비해 전수조사하는 것이 좋겠다고 내부적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15일 총 14개 지방청 소속 90여개 중대 7613명의 경력을 광화문역과 경복궁역 주변 도로와 지하철역 입구 등에 배치해 집회를 관리했다.

지방청별 투입 경력은 서울청 5417명, 경기남부청 667명, 경기북부청 259명, 광주청 183명, 경북청 165명, 충남청 150명, 전남청 139명, 인천청 126명, 경남청 121명, 대구청 97명, 대전청 75명, 세종청 73명, 충북청 72명, 전북청 69명이다.

서울청 5417명의 경우 이날 오전 9시부터 기동본부(중구 신당동), 3기동단(송파구 문정동), 4기동단(양천구 신월동) 등 부대 소재지에서 보건당국의 출장 형태로 검사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청을 제외한 13개 지방청 소속 경찰은 각 지방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