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폭우 피해에 중소기업계 줄잇는 온정

네오플램과 삼광글라스, 해피콜 등 주방용품 기업 3사가 지난 13일 서울 오류동에 있는 ‘함께하는 사랑밭’ 사무실에서 후원 물품 전달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이창현 함께하는 사랑밭 기획사업팀 담당과 김정호 해피콜 마케팅팀장, 노용삼 함께하는 사랑밭 총괄이사, 서연우 삼광글라스 마케팅팀장, 김지나 네오플램 마케팅팀장이 전달식에 참여했다.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코로나19로 경기 위축이 장기화되고,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들이 늘어나자 중소기업계가 기부 등으로 어려움 극복에 동참하고 있다.

네오플램과 삼광글라스, 해피콜 등 주방용품 기업 3사는 지난 13일 총 1억원 상당의 주방용품을 비영리 민간기관인 ‘함께하는 사랑밭’에 공동 후원했다.

주방용품 기업 3사는 올해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경기가 위축된데다 최근 수해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됐다는 점을 감안, 물품 후원을 결정했다. 네오플램의 모투스 냄비 3종세트와 글라스락 클래식 유리용기, 해피콜 다이아몬드 IH 라이트 프라이팬 등 주력 제품들 5200여개가 후원 물품이 됐다. 기부 물품들은 인천 자모원 등 미혼모 시설과 영등포의 쪽방촌 어르신, 충북 제천의 수재민 등에 전달됐다.

공동 기부에 나선 3사의 관계자는 “국내 주방 기업들이 뜻을 모아 함께 기부에 나서는 것은 한국 주방 업계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며 “소외 이웃들이 기본적인 식생활을 꾸려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종합제지기업 깨끗한나라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돕기 위해 마스크와 화장지 등 생활용품을 충청북도에 전달하기로 했다.

19일 깨끗한나라는 충북도청을 통해 생활용품을 기부, 수해 지역 주민들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구호물품은 깨끗한나라의 황사방역용 마스크 9만장과 프리미엄 화장지 1000상자, 물티슈 2만팩 등이다. 모두 수해 현장을 복구하는데 필요한 생활용품들로, 총 5000만원 상당이다.

깨끗한나라는 앞서 코로나19로 업무 부담이 가중된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1억원 상당의 기부금과 위생용품을 전달하기도 했다.

깨끗한나라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폭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분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원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