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원웅의 폭주…광복회장 역할이 제1야당 모욕이냐”

김원웅 광복회장이 18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초청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이 19일 김원웅 광복회장을 놓고 “언제부터 광복회장의 역할이 제1야당을 모욕하는 것이었느냐”고 질타했다.

앞서 김 회장은 전날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역사 초청 강연에서 “우리나라에서 보수라고 자처하는 사람들은 일본 편을 들고, 미국 편을 드는 데 이는 ‘가짜 보수’”라며 “민족주의를 내세우고 친일 청산을 요구하는 광복회가 ‘진짜 보수’”라고 주장했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회장의 폭주가 그칠 줄 모르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국민 편 가르기로 광복절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대한민국 국가와 건국 대통령을 비하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한·미 동맹마저 부정하고 나선 것”이라며 “심지어 제1야당에 원색적 비난을 쏟아내고, 자신의 발언이 결국 정치적 목적을 지낸 충성심의 발로였다는 것을 스스로 실토했다”고 했다.

나아가 “언제부터 광복회장의 역할이 국민을 편 가르고 국기(國基)를 뒤흔드는 것이었느냐”며 “김 회장은 국민과 제1야당에게 석고대죄하고, 정부는 김 회장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