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 시작하자 美폭격기 6대 한반도 접근…미 군사력 투사능력 과시

B-2 스피릿.[사진=미공군]

한미연합훈련 개시와 함께 미국의 폭격기 6대가 한반도 근해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일연합훈련의 일환으로 미군 폭격기가 미 본토에서 출격해 언제 어디서든 미군의 군사력을 투사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했다.

19일 미국 태평양공군사령부에 따르면 B-1B 전략폭격기 4대와 B-2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 2대 등 6대의 폭격기가 지난 17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미국 본토와 괌에서 출격해 대한해협과 일본 인근 상공을 비행했다.

B-1B 2대는 미국 텍사스 다이스 공군기지에서, 다른 2대는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각각 출격했다. B-2는 최근 배치된 인도양의 디에고가르시아에서 출발해 일본 근해까지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B-1B ‘랜서’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 폭격기로 꼽힌다. 특히 백조를 연상시키는 형상의 B-1B는 3대 중 유일하게 초음속으로 비행하며 최대 61t의 폭탄과 미사일을 투하할 수 있어 ‘죽음의 백조’로 불린다. 스텔스 기능이 있어 적 방공망을 무력화시킨 뒤 폭격하는 B-2는 ‘하늘의 유령’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다이스 공군기지에서 출격한 B-1B 2대는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 F-15J 전투기와 연합훈련을 했다.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기지에 있던 F-15C 전투기 4대와 F-35B,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의 항모타격탄 F/A 18 수퍼호넷 전투기도 참여했다.

미국 공군은 “이번 임무는 언제, 어디서든 전 지구적으로 전투사령부 지휘관들에게 치명적이고, 준비된, 장거리 공격 옵션을 실행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수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