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웅 농진청장 “실용적 기술 개발·보급 총력”

허태웅 신임 농촌진흥청장은 18일 “농업 현장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실용적인 기술 개발과 보급에 총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전북 농진청에서 열린 제29대 농진청장 취임식(사진)에서 허 청장은 “코로나19와 긴 장마 등으로 농업·농촌을 둘러싼 대내외 여건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허 청장은 특히 “안전하고 안정적인 먹거리를 공급하고 농업인의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현장과의 소통을 강화하면서 농업·농촌에 필요한 기술의 개발과 보급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 청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농업이 미래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스마트 농업을 정착하겠다”면서 “길어진 장마와 폭염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기술 개발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농업인과 환경을 중시하는 기술의 연구와 보급으로 농촌 소멸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부였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