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때 부모님 뵈러 갔다가…대전 일가족 4명 확진

선별진료소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하는 휴가를 이용해 경기 용인에 다녀온 대전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확진자는 서구 둔산동에 사는 40대 부부와 초·중학생 아들 가족이다.

가족은 여름휴가를 맞아 지난 13∼15일 용인 본가에 다녀왔는데, 아이들 할아버지가 18일 용인 219번 확진자가 됐다. 할아버지의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 가족은 할아버지 확진에 접촉자로 분류돼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다.

본가에 다녀온 뒤 16∼18일에는 전남 나주를 여행했다.

초·중학생 아들들은 지난 12일부터 학교나 학원에 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 가족의 집을 소독하고 이들의 자세한 동선과 접촉자 등을 역학조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