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에 1억9000만원… 코로나19 재확산에 마스크 판매 급등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마스크, 손세정제 판매가 늘고 있다. [사진제공=티몬]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마스크와 손세정제 판매가 늘고 있다.

티몬은 지난 광복절 연휴(14일~17일) 마스크 매출이 전주 대비 364% 급등했으며 같은 기간 손소독제 매출도 96% 늘었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18일 오전 타임매장 10분어택에서 1장당 538원에 선보인 KF94, KF80 인증 마스크를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몰리며 10분 동안 6900여건의 주문이 발생했다. 1분만에 KF94마스크가 매진됐으며 추가 판매한 KF94 마스크와 KF80 마스크는 10분간 35만장이 팔렸다. 10분당 매출이 1억9000만원에 이른 것이다.

10분어택은 매일 오전 10시 10분간 진행되는 티몬의 타임매장이다. 파격적인 가격을 단 10분간 선보이는 방식으로 판매 집중도를 높였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국민들이 필요한 물품들을 제때에 특가로 구매할 수 있도록 게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