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0명 다녀간 캐리비안 베이서도 확진자 나와…“임시 휴장”

19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임시 휴장에 들어간 경기 용인시의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 입구가 굳게 닫혀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국내 대표 워터파크인 경기 용인시의 케리비안 베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에버랜드는 19일 캐리비안 베이 방문객 중 1명이 확진판정을 받아 임시휴장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에버랜드는 이날 오전 홈페이지에 공지문을 올려 “지난 18일 캐리비안 베이를 다녀간 고객이 보건당국 검사 결과 19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달받았다”면서 “캐리비안 베이 방문 고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즉시 임시휴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에버랜드는 현재 캐리비안 베이 입장을 금지하고 이미 입장한 700여명은 안내 후 퇴장 및 환불조치를 하고 있다.

확진자는 안양의 모 중학생 A(안양 89번)군으로 파악됐다. A군은 기존 확진자(안양 82번)의 친구이며, 이 기존 확진자는 아직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안양 77번 확진자의 가족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군과 같은 날 캐리비안 베이를 다녀간 입장객은 총 2200여명으로 집계됐다. 용인시 방역 당국은 에버랜드에서 CCTV 영상을 일일이 확인하면서 A군의 동선과 겹치는 밀접 접촉자를 분류하고 있다.

시 방역 당국은 역학 조사관 판단에 따라 밀접 접촉자 규모가 파악되면 각 지역 보건소에 통보해 자가 격리 및 진단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보건당국과 협조해 역학조사는 물론 캐리비안 베이 전 구역에 강도 높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