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개 지자체 선정해 ‘친환경 도시’ 탈바꿈 지원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헤럴드DB]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환경부는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환경공단 등 산하기관과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원단을 구성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그린도시'는 정부 역점 사업인 그린뉴딜의 세부 사업으로, 지방자치단체 주도 하에 특정 도시에 환경 현안을 진단해주고 친환경 도시로 탈바꿈하도록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환경부는 도시의 기후변화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생활공간을 녹색으로 전환하는 내용의 우수 사업계획서를 제안한 25개 도시를 공모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도시에는 2021년부터 2년간 사업비용(보조율 약 60%)을 지원한다.

지원단은 이날 첫 회의를 하고, 이달 27일 지방자치단체를 상대로 사업설명회를 연다. 9∼11월 공모를 거쳐 12월에 25개 도시가 최종 선정된다.

환경부는 올해 6월부터 도시 및 지역 환경전문가와 4차례에 걸쳐 포럼 및 간담회를 열고 세부적인 사업 추진 방향을 검토했다.

내달 국내 도시·환경 분야 전문가들과 '스마트 그린도시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해 탄소중립 도시의 모델과 이를 확산할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병화 환경부 정책기획관은 "스마트 그린도시는 지역이 주도하는 도시의 녹색 전환을 위한 첫걸음으로, 도시공간을 중심으로 그간의 환경부 정책을 종합하는 최초의 사업"이라며 "환경부와 산하기관이 힘을 모아 지역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kwat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