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베트남 호찌민지점 개점

DGB대구은행 베트남 호찌민 지점 모습.[DGB대구은행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DGB대구은행은 베트남 호찌민에 지점을 열고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12년 중국 상하이 지점에 이은 두 번째 국외 점포다.

호찌민 엠플라자 11층에 위치한 DGB대구은행 호찌민 지점은 지점장과 국내 직원 2명, 베트남 직원 11명이 기업 여신, 외환, 신디케이트론 등 업무를 한다.

앞서 DGB대구은행은 2014년에 베트남 호찌민 사무소를 열었으며 2016년에는 지점 설립 허가를 신청한 바 있다.

DGB금융그룹은 라오스 DLLC(DGB Lao Leasing Co.,Ltd), 캄보디아 DGB SB(DGB Specialized Bank Plc), 미얀마 DGB MFI(DGB Microfinance Myanmar Co.,LTD), DGB대구은행 중국 상하이 지점 등의 해외 네크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김태오 은행장은 “베트남에서 호찌민 지점 개점을 시작으로 다양한 사업모델을 구상 중에 있다”며 “코로나19로 힘든 현지 진출 한국기업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