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노사 11년만에 기본급 동결…“코로나 극복”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안현호 사장과 김인덕 노조위원장이 19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 노사화합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KAI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노사가 11년 만에 기본급을 동결하기로 합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다.

KAI 노사는 19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 안현호 사장과 김인덕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내외 위기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노사는 기본급을 동결하고 경영혁신과 업무효율 향상, 고용안정에 최선을 다해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기로 했다. 아울러 위기를 기회로 삼아 포스트 코로나 시장 선점을 위한 노력을 함께 전개하기로 했다.

협력업체와 지역사회를 위해선 고통을 분담하고 지속 가능한 생태계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고객 만족을 실현하고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안현호 KAI 사장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면 우리에게 기회가 올 것”이라고 강조하며 기본급 동결 등 고통을 분담해 준 KAI 구성원에게 감사를 표명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