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ED 사이니지 테크세미나 개최

LG전자가 18일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LED 사이니지 테크 세미나’를 개최했다. 행사장 내부에 마련된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 케이블리스 콘셉트의 LED 사이니지, 투명 터치 OLED 사이니지 등 체험공간 모습.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LG전자가 ‘LED 사이니지 테크 세미나’를 열고 사이니지 혁신기술과 신제품을 대거 소개했다.

LG전자는 18일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주요 거래선을 대상으로 사이니지 테크세미나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감안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LG전자는 고객들이 행사장에 오지 않고도 실시간으로 행사에 참여할 수 있게 중계 영상을 준비했다.

LG전자는 행사장 내부에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 케이블리스(Cableless·선 없는) 콘셉트의 LED 사이니지, 투명 터치 OLED 사이니지 등 LG만의 차별화된 사이니지 신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운영했다.

케이블리스 LED 사이니지는 LED 캐비닛을 케이블 연결 없이 레고 블록처럼 간편하게 이어 붙여 원하는 크기로 제작할 수 있어 설치가 편리하다.

앞서 LG전자는 이번 행사가 열린 파르나스 호텔 앞에 초대형 LED 사이니지를 활용한 높이 26m의 옥외광고물을 구축한 바 있다. 초대형 LED 사이니지의 설계 및 설치뿐만 아니라 옥외광고물 디자인 설계, 기초공사, 구조물 제작 등 시공까지 전 과정을 전담해 지주(支柱)형 광고물을 만들었다.

임정수 LG전자 한국B2B마케팅담당은 “LG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운 사이니지 솔루션으로 프리미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LG LED 사이니지 테크 세미나' 참가자가 행사장 내부에 마련한 체험존에서 케이블리스 콘셉트의 LED 사이니지를 직접 설치해보고 있는 모습. 이 제품은 LED 캐비닛을 케이블 연결 없이 레고 블록처럼 간편하게 이어 붙여 원하는 크기로 제작할 수 있어 설치가 편리하다. [LG전자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