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타티스 주니어 만루홈런 후 앙갚음 한 텍사스 감독·투수 징계

만루홈런을 날린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게 부적절한 행동을 한 텍사스 레인저스의 감독과 투수가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징계를 받았다.

MLB 사무국은 18일(이하 현지시간)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에게 1경기, 우완 투수 이안 기바우트에게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논란은 지난 17일 텍사스와 샌디에이고의 경기에서 나왔다. 샌디에이고가 10-3으로 앞서가던 8회초 타티스 주니어가 만루홈런을 때려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이때 타티스 주니어가 3볼 노스트라이크에서 스윙한 것이 문제였다. 야구에는 3볼 노스트라이크에서 타자가 스윙하지 않는 것이 일종의 불문율이다. 하지만 타티스는 공을 때려 만루 홈런을 기록했다.

이에 텍사스는 다음 타자 매니 마차도의 타석 때 투수를 기바우트로 교체, 위협구를 던져 불쾌감을 표시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17일 경기 후에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며 타티스 주니어의 홈런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타티스 주니어는 “많은 불문율에 대해 알고 있는데 잠시 잊었던 것 같다. 다음에 이런 상황이 온다면 스윙하지 않을 것”이라고 사과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