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기아차, 친환경 LPG 봉고트럭 지원

SK가스와 기아차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LPG 1톤트럭 지원에 나선다. [대한LPG협회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SK가스와 기아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LPG 1톤트럭 지원에 나선다.

SK가스와 기아차는 19일 서울 잠실 교통회관에서 전국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한국엘피가스판매협회중앙회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LPG 1톤트럭 운전자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찬일 SK가스 에코에너지본부장과 이한응 기아차 판매사업부장, 전운진 전국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회장, 김임용 한국엘피가스판매협회중앙회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은 생계용으로 1톤트럭을 사용하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을 위해 마련됐다. SK가스는 오는 9월부터 3개월간 LPG 1톤트럭 운전자에게 선착순으로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비롯해 연료비 등을 지원한다. 사연 공모를 통해 선정된 이들에게는 LPG 1톤트럭을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국내 유일의 LPG 1톤트럭인 봉고Ⅲ를 생산하는 기아차도 이번 지원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현재 정부 기조에 맞춰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기 위해 LPG 1톤트럭 구매 시 차량 가격을 할인해 주고 있다.

박찬일 SK가스 에코에너지본부장은 “LPG 1톤트럭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운행하는 생계형 차량인 만큼 이들과 상생하기 위해 지원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고객들과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