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72명…사흘 만에 다시 1천명 넘어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섰다.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섰다.

20일 NHK 집계에 따르면 19일 일본 전역에서 발표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도쿄도(都) 186명을 포함해 총 1072명이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웃돈 것은 지난 16일(1020명)에 이어 사흘 만이다.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별로는 서일본 경제 중심지인 오사카부(府)의 신규 확진자가 187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날 기준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5만9천560명으로 늘었다. 누적 사망자는 14명 증가해 1162명이 됐다.

다테다 가즈히로(館田一博) 일본감염증학회 이사장은 전날 도쿄에서 사흘 일정으로 개막한 학술강연회에서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지금 제2파(波)의 한 가운데에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앞으로 제3파, 제4파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코로나19와 함께하는 새로운 생활양식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