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종인 무릎’에 “정치 쇼” vs “변화에 박수” 이견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당 관계자들과 함께 참배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광주를 찾아 무릎을 꿇고 사죄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행동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김 위원장의 행동이 ‘정치 쇼’에 불과하다는 지적과 ‘박수를 보내야 한다’는 의견이다.

전북의 민주당 한 재선의원은 20일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김 위원장의 행동은 전형적인 정치인의 쇼잉 정치”라며 “무릎을 꿇기 전에 국회에서 당원들의 과거 행적을 사과부터 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강병원 민주당 의원은 전날 본인의 페이스북에서 “5·18 관련 구시대적 이야기를 늘어놓은 통합당 전직 의원을 이제라도 제명해 제1 야당의 기강을 확고히 해야 한다”며 “5·18 3법 발의에도 당장 동참해 단순한 말의 성찬이 아님을 증명해달라”고 촉구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이원욱 의원 역시 전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입은 닫은 채 무릎만 꿇는 것이 반성인 것인가”라며 “진정으로 사과한다면 보이콧 수준으로 치닫는 국회 외면을 중닫하고 국회에 들어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전광훈 목사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광주 방문이 화제 전환용으로 비춰지는 것은 오해일까”라며 반문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가 19일 오전 대전시 서구 탄방동 오페라웨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반면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김 위원장의 사죄가) 무엇보다 역사의 진전”이라며 “행동에 상징적 의미가 있기 때문에 그 자체로 평가를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양향자 의원 역시 전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전 대표 때는 상상할 수 없었던 일”이라며 “통합당의 변화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전남의 한 초선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과거 통합당 당원들의 행동을 용서할 수는 없지만 김 위원장의 행동을 원색적으로 비난할 수는 없다”며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이후 행동을 지켜본 후에 비판해도 늦지 않다”고 했다.

전날 김 위원장은 광주 5·18 묘역을 찾아 “역사의 화해는 가해자의 통렬한 반성으로 완성된다”며 “광주에서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났음에도 그것을 부정하고 5월 정신을 훼손하는 일부 사람들의 어긋난 발언과 행동에 당이 엄중한 회초리를 들지 못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무릎을 꿇고 사죄하며 앉은 상태로 울먹거리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