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경찰·방역당국과 코로나19 대책회의…“방역 방해시 구속수사”

대검찰청과 경찰청 및 방역당국이 19일 오후 코로나19 관련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었다. [대검찰청 제공]

[헤럴드경제=안대용 기자] 검찰이 경찰 및 방역당국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관련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고 방역을 막는 사범에 대해 적극적 구속수사 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19일 경찰청 및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서울시, 경기도 등 방역당국 관계자들과 화상회의 방식으로 코로나19 관련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회의결과 검찰은 경찰과 함께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 역학조사 방해, 자가격리 위반, 집합금지 명령위반 등 방역을 저해하는 사범에 대해 적극적으로 구속수사하는 등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아울러 지난 15일 광복절 당시 서울 광화문 대규모 집회에서 벌어진 차량 돌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사건 등에 대해 신속히 수사하기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방역당국을 비롯한 유관기관들이 상호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협력체계를 강화함으로써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and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