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이어 전북도 ‘마스크 착용 의무화’…제주도 검토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되고 있는 지난 1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지하철 1·2호선 신도림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걸어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에 이어 전라북도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19일 발동했다.

이번 코로나19 확산세가 신천지로 촉발된 대구·경북지역 집단발병 초기보다 가파르다는 점에서 강도 높은 행정조치가 다른 지방자치단체로 확산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전북도는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도내 전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모든 지역 주민과 방문자를 대상으로 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는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다.

다만 경기도와 달리 장소를 실내로 한정했다. 경기도는 실외를 포함한 전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전북지역에선 광복절 연휴 이후 나흘간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번 조치로 전북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는 해제조치가 내려질 때까지 음식물 섭취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실내에서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전북도는 행정조치 위반 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감염 확산 등 피해가 발생하면 그에 따른 방역 비용을 청구한다.

다만 혼란을 막기 위해 두 달 간 계도기간을 거쳐 벌칙 조항을 적용할 방침이다.

부산시와 울산시는 전 시민은 아니지만 모든 음식점 종사자를 대상으로 상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령하고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

다른 지자체도 코로나19 확산 추이 등을 지켜본 뒤 마스크 착용 강제 등 지역 실정에 맞는 행정명령을 내릴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난 16일 열린 긴급대책 회의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사례에 대한 민원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다중이용시설과 관광지 등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출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 발동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