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전광훈·광화문 집회 주최자, 사실상 테러 집단…배후에 통합당”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이상섭 기자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은 20일 "전광훈 목사와 사랑제일교회 신도를 위시한 광화문 집회 주최자들은 사실상 테러 집단"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집회 참석자들의 배후에는 보수 야당인 미래통합당이 있는 듯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사회 불안을 키우고 민심 이반을 이끌어 문재인 정부를 뒤흔들고 마침내 정권 붕괴까지 노리는, 사실상 정치 세력이 아니냐"며 "겉으로는 ‘사랑’을 내세우지만, 사실은 자기 주장에 반하는 모든 이를 향해 욕설을 퍼붓고, 폭력을 휘두르고, 아무 데나 쓰레기를 버리는 혐오와 증오로 똘똘 뭉친 사이비 종교집단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의 원내대표는 ‘감염 위험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많은 사람이 모여 정권에 반대하고 비판한 메시지는 또 달리 봐야 한다’고 했다"며 "그래도 여러분과 한 편이 아니냐"며 집회 주최자들을 향해 각을 세웠다.

김 전 의원은 "현행법 하에선 정부의 선제적 조치가 거의 불가능하다"며 "감염 확산이 우려됨에도 사전 봉쇄하지 못한다. 확진이 의심돼도 강제 검사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비상대권을 발동해서라도 문제의 진원지를 추적해 발본색원해야 한다"며 "사법 당국을 비롯한 정부의 결단을 국민과 함께 간절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