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 인권침해 사실 확인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 인권침해 행위가 실제로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 인권침해 민간조사위원회는 지난 1일부터 조사를 벌인 결과, 감독과 코치 및 핸드볼협회 임원의 성추행·성희롱 사실과 감독의 술자리 강요를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코치와 트레이너들도 이를 방조하거나 묵인하는 등 선수들의 인권침해에 가담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금전비위에 대한 부분은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이를 바탕으로 경찰에 수사의뢰하고 대구시체육회에 엄중한 징계를 요구할 방침이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가해자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해 체육계에 무엇보다 선수 인권이 존중되는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달 31일 여자핸드볼팀 감독 등의 인권침해 의혹이 제기되자 여성인권 전문가와 변호사, 교수 등 외부인사 6명으로 민간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