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가격 급등’ 세종… 주택대출 증가율 1위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세종시의 주택담보대출(주택대출)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세종시에서 예금은행과 비(非)은행을 모두 합한 예금취급기관의 가계 주택대출은 6월 말 현재 5조3396억원으로, 한 달 사이 2.20%(1148억원) 증가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6월 말 현재 전국의 주택대출은 648조6377억원으로, 1개월 전보다 0.32%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세종 다음으로 대구(1.02%) 증가율이 높았다. 광주(-0.6%), 울산(-0.2%), 전북(-0.4%), 경북(-1.0%), 경남(-0.8%), 제주(-1.2%) 등은 줄었다.

이 기간 서울은 0.6%(1조2541억원) 증가했다.

6월 세종시 주택대출 증가율은 2018년 4월(2.31%) 이후 가장 높았다. 세종시는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전국에서 가장 아파트값이 많이 오른 곳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7월 첫째 주(6일 기준) 세종시 아파트값 상승률은 2.06%로, 직전 주 1.48%에서 크게 올랐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교통여건 개선과 충남대병원 개원 기대감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는 게 감정원의 분석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상반기로 따졌을 때 세종시의 아파트 매매 가격은 5.50% 올라 대전(5.83%)에 이어 상승 폭 2위에 올랐다.

하지만 집값 상승에 따른 주택 매수세로 대출이 늘었다고 보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한은 관계자는 "올해 1∼5월 증가세가 두드러지지 않았을 뿐 세종 지역에서 한 달에 1천억원 이상 주택대출이 증가한 것은 예년에도 종종 있었다"며 "당장 집값 상승에 따른 주택 매수세 때문이라고 보기보다는 추세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nice@heral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