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랜드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임시 휴장

서울랜드 전경. [연합]

[헤럴드경제] 경기도 과천에 있는 놀이공원 서울랜드에 방문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서울랜드가 임시 휴장에 들어갔다.

서울랜드 측은 방문객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임시 휴장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7일 서울랜드를 찾은 확진자는 안양 동안구에 사는 40대 남성으로,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과천시는 안양의 93번째 확진자가 지난 17일 오후 2∼6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서울랜드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오후 6시께 해당 내용을 서울랜드에 전달했다. 서울랜드는 통보를 받은 즉시 영업을 중단하고 입장객들에게 안내한 뒤 퇴장 및 환불 조치했다. 이날 서울랜드를 찾은 방문객은 500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랜드 측은 보건당국과 협조해 시설 전체에 대해 강도 높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며 영업을 재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용인 캐리비안 베이에, 지난 16일에는 서울 롯데월드에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확인돼 각각 임시 폐장되기도 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