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공무원 첫 확진…본관 폐쇄·방역(종합)

19일 오후 서울시청 본관 2층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직원들이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시청 본관 2층 도시공간개선단 근무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 방역 현장을 총괄하는 서울시청 청사 직원 중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확진자는 지난 15∼17일 연휴에 시청에 나오지 않았고 18일 오전 9시 출근해 근무하다가 오후 3시께 증상을 느껴 조퇴한 뒤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서울시는 본관 청사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키로 했으며, 전 직원에게 퇴실하도록 안내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