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본관 2층서 확진자 발생…청사 폐쇄·방역 중

19일 오후 서울시청 본관 2층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직원들이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 청사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이 날 오후 늦게 청사 전체가 폐쇄됐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본관 2층 도시공간개선단 근무자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5∼17일 연휴 동안 쉬었고, 18일 오전 9시에 출근해 근무하다 오후 3시께 증상을 느껴 조퇴한 뒤 자진해서 검사를 받았다.

이 직원이 사랑제일교회와 관련 있거나 광화문광장 집회 참석자인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해봐야 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 날 오후 4시20분께 출입기자단 전체 공지를 통해 “시청 본관 2층 근무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니, 기자실에 계신 분들은 즉시 귀가 부탁드린다”고 퇴실을 요청했다. 시청 기자실은 도시공간개선단과 같은 본관 2층에 위치해 있다.

같은 2층에 있는 공보실의 방송팀 소속 직원 1명이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비상이 걸렸다. 시는 전날에도 매일 오전11시에 하는 코로나19 발생현황 관련 브리핑을 대면으로 진행해, 많은 카메라와 기자들이 몰려 들었기 때문이다. 시는 19일부터 정례브리핑을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확진자 발생에 따라 서울시는 본관 청사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전 직원에게 퇴실을 안내했다. 또한 별관 근무자 중 본관에 최근 들른 직원은 퇴실을 지시했다.

지난달 27일 시청사 내부에서 확진자가 나온 적은 있지만 시청 직원의 확진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확진자의 경우 본관 11층에 사무공간을 뒀긴 했지만 역사재생 관련 비상근 외부 자문위원이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