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세븐일레븐 직원 확진…본사 임시 폐쇄하고 방역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세븐일레븐은 본사 스태프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이에 따라 서울 중구 청계천로에 위치한 본사를 즉각 폐쇄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종합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 세븐일레븐은 방역 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할 방침이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세븐일레븐은 현재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부서별 교대로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사무실 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해왔다"며 "향후에도 철저한 방역과 내부 관리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