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쓰리 ‘다시 여름 바닷가’, 오케스트라 버전으로 듣는다

KBS교향악단이 싹쓰리의 '다시 여름 바닷가'를 오케스트라 버전으로 편곡해 선보였다. [KBS교향악단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올 여름 가요계를 싹쓸이한 혼성그룹 싹쓰리(유두래곤 린다G 비룡)의 ‘다시 여름 바닷가’가 오케스트라 버전으로 다시 태어났다.

KBS교향악단은 19일 유튜브 채널 ‘보면돼TV’를 오픈하고 싹쓰리의 ‘다시 여름 바닥가’의 오케스트라 버전을 공개했다.

KBS교향악단의 ‘보면돼TV’는 클래식 애호가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클래식 대중화를 위한 다채로운 영상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만든 채널이다. 채널명은 단원들이 연주를 할 때 모든 연주자가 바라보는 ‘보면대’를 모티브로 해 지었다. KBS교향악단 측은 “방송을 보는 누구나 오케스트라와 클래식 음악에 친해졌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채널에선 클래식 음악과 교육적, 예능적 요소가 결합 된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를 올릴 예정이다. 기존 클래식 음악 방송의 정형적이고 무거운 이미지에서 탈피하여 자유로운 포맷으로 구성된다. KBS교향악단 단원들이 대중가요를 편곡해 연주하고, OX 질문을 통해 오케스트라와 관련한 상식을 전달한다. 또 연주회 비하인드 스토리, 재미있는 미션 수행 등 누구나 편안하고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KBS교향악단 관계자는 “‘디지털 K-Hall’에서는 세계적인 지휘자, 협연자와 함께한 고품격 클래식 공연을 영상 콘텐츠화해 제공하고, ‘보면돼TV’에서는 재미와 정보가 가득한 대중적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라며 “국내 유일의 공영방송 교향악단으로서 국민 곁으로 친숙하게 다가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