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최고위원 “역사 바로세우기, 검찰개혁은 나라의 주춧돌”

염태영 후보 트위터 메시지 캡쳐.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가 19일 트위터 메시지를 통해 “민생과 역사바로세우기·검찰개혁은 함께 가야한다”고 밝혔다.

염태영 후보는 “보수정권이 들어섰을 때 설마했던 일들이 벌어져 민주정권의 성과가 한 번에 퇴보했다. 정치·경제·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부작용이 초래됐고 경제불평등 심화는 민생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이어 “역사바로세우기·검찰 등 사정기관 개혁이야말로 나라의 주춧돌을 세우는 일이다. 주춧돌 위에 현장중심의 정책이 세워져야 지속가능한 민생중심 나라가 될 수 있다”면서 기초가 튼튼한 민주당의 정권재창출을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표했다.

최근 여당의 지지율이 하락추세인 가운데 일부 여권 인사들이 검찰개혁과 역사바르게세우기 보다 민생을 우선시 하자는 주장에 대해 염 후보가 반박의견을 밝힌 것으로 보여 향후 염 후보가 당 지도부에 입성할 경우 당 정책노선에 있어 상당한 논쟁이 일 것으로 보인다.

염태영 최고위원 후보는 노무현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을 역임하고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는 국가균형발전위원으로 임명받아 활동하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