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보다 많은 대학생 편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윤화섭 안산시장이 대학생 자부담 등록금 반값지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안산시 제공]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학기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신청을 ‘우편’으로 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지난 18일부터 방문접수와 우편접수를 병행하기로 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등 코로나19 집단감염 증가에 따라 방문접수보다는 우편 접수를 권장하기로 했다.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신청은 오는 11월 30일까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안산시 홈페이지나 (재)안산인재육성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연속 3년 이상 또는 합산 10년 이상 안산시 주민등록이 된 만 29세 이하 대학생 가운데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 가정 대학생 자녀 ▷장애인 대학생 ▷세 자녀 이상 다자녀 가정의 모든 대학생 자녀 등이다.

시는 더 많은 시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2학기 지원 대상부터는 기존 세 자녀 이상 다자녀 가정의 세 번째 이상 자녀에서 전체 자녀로 확대한 바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1학기 사업을 추진하며 드러난 문제점을 개선하는 등 보다 많은 대학생이 편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했다.

올해 전국 시 단위로는 최초로 시행된 1학기 사업 결과 918명에게 모두 5억9000만 원을 지원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