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에 지역현안 건의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19일 광주시를 방문, 정책간담회를 갖고 있다. /박대성 기자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광주광역시는 19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 방문을 계기로 5·18역사왜곡 처벌특별법 제정 등 4개 현안을 건의했다.

이용섭 시장은 이날 오후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김선동 사무총장 등 통합당 지도부와의 정책 간담회 자리에서 “5.18민주화운동을 끊임없이 왜곡하는 사람을 처벌할 수 있는 5.18역사왜곡 처벌 특별법이 신속 발의되고 의결될 수 있도록 통합당에서도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시는 또한 국방부가 주도하는 송정리 군공항을 위한 이전에 관한 특별법 개정과 함께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실효성 제고를 위한 예산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울산과 함께 선정된 광주경제자유구역의 첨단 기술제품이나 중점특화산업에 대한 법인세 감면 등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우리당의 정강정책에 반영하는 방안을 확정했으며 5.18 왜곡 처벌 특별법 등도 긍정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