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 생활치료센터 찾아 “이번 위기도 이겨낼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중구 퇴계로 서울유스호스텔에 있는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현황을 보고받은 후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서울 중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대구·경북의 어려웠던 상황을 잘 극복했듯 우리 모두 힘을 모아 노력하면 이번 위기도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센터에서 운영 상황을 보고 받은 정 총리는 “경증 환자를 적절히 치료해 중증 환자로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고 일상으로 조기 복귀시키는 것이 의료체계 부담을 줄이는 현명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확진자 상당수는 경증이나 무증상이어서 생활치료센터가 코로나19 극복에 중추적 역할을 한다”며 의료진 등을 격려했다.

무증상·경증 환자를 수용하는 생활치료센터는 지난 3월 대구·경북 대규모 집단감염 사태 때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입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