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양자보안 모바일뱅킹”…SKT, 대구은행과 맞손

SK텔레콤 모델이 업계 최초로 5G 양자보안 기술이 적용된 모바일 뱅킹 서비스 앱 'IM(아이엠)뱅크'를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모바일 뱅킹을 이용할 때, 개인 정보를 더욱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는 '양자보안' 금융 서비스가 등장했다.

SK텔레콤은 DGB대구은행과 손잡고 내달 중순 업계 최초로 5세대(5G) 양자보안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뱅킹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IM뱅크'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양자보안 모바일 뱅킹은 앞서 지난 5월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선보인 양자보안 스마트폰 ‘갤럭시 A 퀀텀’의 전용 서비스다.

내달부터 DGB대구은행의 ‘IM뱅크’에서 디지털 OTP(6자리 숫자)로 계좌 이체를 하거나, 비대면 가입 및 계좌 개설 시 신분증 인증 절차를 거칠 때 안전하게 개인 정보를 보호할 수 있다.

디지털OTP는 스마트폰에 설치된 디지털 OTP 공동앱 또는 금융기관 앱에서 일회용 인증번호를 발행하는 서비스다. 일반적으로 디지털 OTP 번호와 신분증 인증 정보는 암호화 과정을 거쳐 DGB대구은행과 금융결제원의 서버로 차례로 전송되는데 제3자가 이 암호를 해킹하면 막대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갤럭시 A 퀀텀’에 탑재된 SK텔레콤의 양자난수생성(QRNG) 칩셋은 양자의 무작위성(Randomness)을 이용해 예측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 난수를 만든다. 이 난수를 기반으로 ‘IM뱅크’ 앱의 디지털 OTP 번호와 신분증 인증 정보를 암호화함으로써 보안성을 향상시키는 원리다.

양자보안 모바일 뱅킹 서비스 개념도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자회사 IDQ는 갤럭시 A 퀀텀의 오픈 API(응용프로그램 개발환경)를 DGB대구은행에 공유하고 관련 기능을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DGB대구은행과 향후 다른 서비스에도 양자보안 기술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나아가 두 회사는 양자보안 산업의 생태계를 금융 영역으로 확장해 ‘테크핀(TechFin, 기술과 금융 합성어)’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다.

한명진 SK텔레콤 MNO마케팅그룹장은 “지난 5월 세계 최초 양자보안 스마트폰을 출시한 이후 판매량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다양한 서비스에 양자보안을 확대 적용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양자보안 기술을 금융, 사물인터넷(IoT) 등 여러 분야에 융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