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안흥진성’ 문화재 된다…충남 유일의 수군방어영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충청남도 유일의 수군방어영인 태안 안흥진성이 국가 문화재가 된다. 이곳은 한양과 호남 사이 국방의 핵심 거점일 뿐 만 아니라, 조난사고도 많은 곳이어서 무역선과 조운선, 우리 어선을 구조하는 역할도 담당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화재청은 충남 태안군 ‘태안 안흥진성’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예고 한다고 19일 밝혔다.

‘태안 안흥진성’은 전체 길이 약 1714m의 포곡식(包谷式:계곡을 껴안음) 산성으로 태안지역에 분포해 있는 수군진성(水軍鎭城:전투를 위해 해안 벽에 쌓은 성곽) 중 가장 큰 규모다.

축성과 관련한 글을 새겨놓은 각자석을 통해 성을 처음 쌓은 시기(1583년, 선조 11년)를 추정할 수 있으며, 체성 상부의 여장이 남아 있어 성곽의 축조와 변천을 파악할 수 있다.

여장(女墻)은 적의 화살이나 총알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설치한 낮은 담장이고 체성은 바닥에서부터 여장 아래까지의 성벽을 말한다.

태안 안흥진성

‘태안 안흥진성’은 서해안에 자리한 입지적 특성상 조운로의 주요 거점을 담당하는 장소이자 보장처인 한양과 강화도의 안정적인 방어를 위해 축성되었다. 이에 그 역할의 중요성이 인정되어 1866년(고종 3년)에는 안흥방어영(종2품 방어사 군영)으로 승격되어 18세기 후반에는 충청수영 행영(行營)의 역할과 기능을 수행해왔다.

보장처는 경기, 인천 지역의 서울을 위호하면서 전쟁 시 임금이나 실록을 옮겨가 기거, 보관할 수 있는 장소이다. 행영(行營)은 군대가 진을 치고 있는 곳을 말한다.

1872년 안흥진성을 잘 나타낸 지방지도

‘태안 안흥진성’은 ‘조선왕조실록’, ‘대동지지’, ‘비변사등록’등 문헌기록을 통해 축성의 연도·배경·완공시기를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서해안의 관방유적(군사목적의 시설 유적)으로, 전국의 통제영·방어영·수영·수군진성들 가운데 보존상태가 가장 양호해 수군진성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는 문화유산으로서 보존가치가 매우 높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30일간의 지정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