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호주 연구기관·기업과 맞손…그린수소 생산기술 개발한다

지난 18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된 ‘현대자동차, CSIRO, 포테스큐의 혁신적 수소 생산 기술 개발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줄리 셔틀워스 포테스큐 부사장,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 사장, 피터 메이필드 CSIRO 환경·에너지·자원 부문 본부장,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호주 연구기관·기업과 협력해 그린 수소 생산 기술 개발과 수소 인프라 신사업 발굴에 나선다.

현대차는 호주 최대의 종합 연구기관인 호주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ommonwealth Scientific and Industrial Research Organisation·이하 CSIRO), 세계 4위의 철광석 생산업체 포테스큐(Fortescue Metal Group Ltd·FMG)와 혁신적인 수소 생산 기술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핵심은 수소 생산·저장·운송 등 공급 인프라 관련 혁신 기술을 상용화하는 것이다. 글로벌 수소 공급 비용을 낮춰 수소전기차의 대중화를 앞당기는 것이 목표다.

MOU 체결식은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 사장, 피터 메이필드(Peter Mayfield) CSIRO 환경·에너지·자원 부문 본부장, 줄리 셔틀워스(Julie Shuttleworth) 포테스큐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고려한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엔 제임스 최(James Choi) 주한 호주대사도 참석해 양국의 수소 에너지 협력을 축하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혁신적 수소 생산 기술·제품의 공동 개발, 수소의 공급 인프라 신사업 발굴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 등이다.

현대차와 CSIRO, 포테스큐는 CSIRO가 개발한 금속 분리막을 이용해 암모니아로부터 고순도 수소를 추출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특히 암모니아로부터 수소를 경제적으로 생산하는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수소를 액상 암모니아 형태의 화합물로 변환하면 더 많은 양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어 장거리 운송이 가능해진다. 천연가스를 분해해 수소를 추출하는 방법과 달리 암모니아는 분해 때 수소와 질소만을 생성해 친환경적이다.

호주 정부 에너지 위원회는 지난해 11월 호주 국가 수소전략(Australia’s National Hydrogen Strategy)을 발표하며 수소 인프라 사업 확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오는 2030년까지 호주 정부와 산업계가 수소 분야를 성장시키고 수소를 주요 에너지 수출 자원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지영조 현대차 사장은 “혁신적인 수소 공급 인프라 기술 개발이 한국과 호주의 수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수소 사회의 도래를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MOU를 통해 청정 수소에 기반한 글로벌 수소 인프라 사업 협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