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용주사 화재…정조·사도세자 위패 모신 호성전 전소

소방당국이 불이 난 용주사 호성전을 진화하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경기 화성에 있는 용주사 호성전에서 20일 오전 1시 10분쯤 불이나 20여분 만에 꺼졌다.

호성전에는 사도세자, 정조대왕, 경의황후(혜경궁 홍씨), 효의왕후 김씨(정조의 비)의 위패가 모셔져 있었는데, 이 불로 모두 탔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효찰대본산인 용주사는 조선 22대 임금 정조가 친부인 장조(사도세자)가 묻힌 융릉(隆陵·전 현륭원)을 수호하고 망자의 명복을 빌기 위해 지은 절이다.

호성전 내부에 모셔진 사도세자, 정조대왕 등의 위패. [연합]

호성전은 1950년 6·25 때 소실됐다가, 1988년 복원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용주사에는 2017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42호로 지정된 대웅보전도 있으나, 화재 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호성전 내부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