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발 경제부담·미중갈등에 약세…다우 0.31%↓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증의 주요 지수 모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 경제 부담이 커졌다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다소 실망스러웠던 데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 대한 우려도 지속하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85.19포인트(0.31%) 하락한 2만7692.8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전날보다 14.93포인트(0.44%) 내린 3374.8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64.38포인트(0.57%) 하락한 1만1146.46에 장을 마감했다.

주식시장은 7월 FOMC 의사록과 주요 기업 실적, 미·중 갈등,및 부양책 협상 관련 소식 등에 주목하는 분위기였다.

우선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7월 FOMC 의사록이 다소 실망스러웠다. 연준 위원들은 코로나19 위기가 지속하는 점이 경제에 큰 부담을 줬으며, 전망에도 상당한 위험이라고 우려했다.

연준은 경제의 불확실성을 강조한 반면 수익률 곡선 제어와 같은 추가적인 부양 조치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주요 지수는 FOMC 의사록 공개 전까지 대체로 상승세를 유지했지만, 이후 하락 반전했다.

미·중 갈등도 여전한 증시 위험요인이 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주말 열릴 예정이던 중국과의 무역합의 점검 회의를 자신이 취소했다고 밝혔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중국과 향후 회의 일정에 대한 논의가 없다고 말했다.

미국 국무부는 또 이날 홍콩과 맺은 범죄인 인도 및 세금면제 등 3가지 양자 협정을 중단하거나 종료한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이 미국산 제품 구매를 늘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화웨이와 틱톡에 대한 제재 강화 등으로 양국의 충돌에 대한 우려가 팽팽한 상황이다.

미국 신규 재정 부양책과 관련해서도 아직 뚜렷한 진전은 없다.

그러나 이전과 비교해 다소 긍정적인 발언들은 나왔다.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일부 시급한 정책만을 담은 약식 부양책에 대한 합의 전망이 어느 때보다 좋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합의에 도달한 것은 아니며, 토요일까지 합의를 원한다는 의중을 밝혔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민주당)도 전일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지금 당장 합의를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지금 당장의 필요성을 위해 우리 법안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