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M] [글로벌시황] 경제도 외교도 호재실종…애플만 기세등등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전망이 어둡다는 취지의 언급을 내놓으면서 뉴욕증시가 하락하고 달러 값은 상승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85.19포인트(0.31%) 하락한 2만7692.88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 대비 14.93포인트(0.44%) 하락한 3374.8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4.38포인트(0.57%) 내린 1만1146.4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연준이 발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내용이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연준은 경제의 불확실성을 강조한 반면 수익률 곡선 제어(중앙은행의 장단기 금리 조작)와 같은 추가적인 부양 조치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연준은 “현재 진행 중인 보건위기는 단기적으로 경제활동과 고용, 인플레이션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며 “중기 경제전망에 상당한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수익률 곡선 제어 정책은 “혜택이 미미한 반면, 대차대조표 확대 등과 같은 위험이 존재한다”며 유보했다.

미·중 갈등 역시 증시를 짓누르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이날 홍콩과 맺은 범죄인 인도, 세금면제 등 3가지 양자협정을 중단 및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의 국가보안법 도입 결정에 대한 대응으로 또다시 강경 조치를 꺼내 든 것이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번 조치와 관련해 성명에서 “중국이 홍콩 국민들의 자유를 탄압한 국가보안법을 도입한 것과 관련해 우리의 깊은 우려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에너지와 기술주가 각각 1.16%, 0.45% 하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22.54로 전날 대비 4.79% 상승했다.

달러는 상승했다.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반영한 달러 인덱스는 전장 대비 0.74% 상승한 92.97을 나타냈다. 유로/달러 환율은 0.72% 하락한 1.1847달러를 기록했다. 파운드/달러는 1.3097달러로 1.06% 하락했고, 달러/엔은 106.13엔으로 엔화가 달러에 0.68% 하락했다. 호주 달러는 0.7185달러로 0.81% 올랐다.

달러 상승으로 국제 금값은 온스당 2000달러 선이 무너졌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1%(42.80달러) 떨어진 1,970.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 유가는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1%(0.04달러) 오른 42.9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50분 현재 배럴당 0.6%(0.26달러) 떨어진 45.2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