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우리금융 디지털전환 제휴…AI·빅데이터 기반 금융서비스 추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우리금융그룹과 KT가 '금융의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테마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우리금융과 KT는 국내 최초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의 주요 주주다.

1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우리금융그룹-KT그룹 업무 협약식에서 각 기업 관계자들이 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구현모 KT그룹 대표이사(왼쪽 두 번째), 권광석 우리은행장(왼쪽), 이동면 BC카드 사장.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금융과 KT는 19일 이번 제휴로 양사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의 금융 디지털전환, 금융 AI 인력육성, 데이터 활용 공동 신사업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발혔다. 우리금융 인프라에 KT의 정보통신기술(ICT) 강점을 더한다는 전략이다. AI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센터에 실시간 대화형 플랫폼을 구축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재택근무 환경을 조성한다. 금융 업무를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다.

양사는 아울러 금융업 노하우와 AI 기술을 동시에 습득할 수 있는 AI 인력 공동 교육과정을 마련해 금융 분야에 특화한 AI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맞춤형 상품을 개발하는 등 '마이데이터' 사업에 속도도 낸다.

KT그룹 구현모 대표는 "국내 최고 수준의 AI 기술을 보유한 KT그룹과 대한민국 금융 역사를 이끌어 온 우리금융그룹과의 전략적 제휴는 국내 디지털 금융 도약의 큰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양사의 노하우와 강점을 융합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 대한민국 ICT와 금융 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겠다"고 말했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KT그룹과 동맹 관계를 더욱 확고히 하고 양사가 가진 장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IT 기술로 무장한 빅테크 기업과의 경쟁에서 금융 주도권을 확보하고 한층 더 편리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