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언론 “이강인, 발렌시아와 2025년까지 재계약 합의”

FBL-ESP-LIGA-ATLETICO-VALENCIA
이강인(AFP)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뛰고 있는 미드필더 이강인(19)이 소속팀과 오는 2025년까지 재계약에 합의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라디오방송 ‘코페’는 21일(한국시간) “이강인이 2025년까지 발렌시아와의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 발렌시아가 이강인과의 재계약을 원했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은 당초 2022년까지 발렌시아와 계약이 되어 있었는데, 이를 3년 더 연장한 것.

매체는 “발렌시아가 페란 토레스(맨체스터 시티)의 이적 등을 통해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강인과 함께 발렌시아가 공들여 키웠던 유망주 토레스는 2020-21시즌을 앞두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시티로 이적한 바 있다.

‘코페’는 “곧 이강인 측과 (계약 연장)합의를 공식화 하고 팬들에게 이 소식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발렌시아 최고 유망주로 꼽히는 이강인이지만 팀 내 출전 기회를 많이 받지 못해 꾸준히 이적설이 흘러나왔다. 이강인이 발렌시아와의 재계약 제의를 거절하고 이적을 요청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강인은 2019-20시즌 선발 출전이 단 6경기에 그쳤고, 제한된 기회 속에 2골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하비에르 그라시아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적극 활용할 뜻을 내비치며 분위기 쇄신을 약속한 바 있다. 발렌시아는 주장이자 중원의 핵심이었던 다니 파레호 등을 비야 레알로 이적시키며 리빌딩 작업을 벌이고 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