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민생명 담보한 집단행동, 결코 지지 받을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단체행동에 나선 의료계에 대해 “코로나 확산 저지에 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할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집단행동은 결코 지지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의료계의 집단행동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거나 비판할 수 있지만 합법적인 선을 넘어서는 안된다”며 “정부는 국민의 생명권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휴진, 휴업 등의 위법한 집단적 실력 행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공의료의 확충은 우리 사회가 가야할 방향이라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의료인들도 공감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어제 전공의들이 중환자실 확보, 선별진료소 운영과 확진자 치료 등 코로나 진료 필수 업무에 협조하기로 한 것은 다행”이라며 “코로나 위기 극복에 우선 합심하고, 상황이 안정된 후 대화로 해법을 찾자고 내민 정부의 손을 잡아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방역 방해 행위와 가짜뉴스 유포에 대해 단호한 대처할 뜻도 거듭 밝혔다. 이어 “정부는 지금 맞이한 최대의 위기 역시 국민과 함께 반드시 이겨내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해치는 불법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방역 방해와 가짜뉴스 유포는 공동체를 해치는 반사회적 범죄”라면서 “행정명령을 거부하며 방역에 비협조하거나 무단이탈 등 개인 일탈행위 또한 용납할 수 없다. 이미 국민들에게 끼친 피해가 너무나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수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해치고, 일상을 멈추게 했으며, 경제와 고용에도 큰 타격을 주었다”며 “한숨 돌리는가 했던 여행과 공연 등 서비스업에 치명타가 되었고, 심지어 집중호우 피해의 복구조차 어렵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어떤 종교적 자유도, 집회의 자유도, 표현의 자유도 국민들에게 그와 같은 엄청난 피해를 입히면서까지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 안전과 공공의 안녕을 지키기 위한 수단으로서 공권력의 엄정함을 분명하게 세우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검토와 관련해서 “3단계 격상은 결코 쉽게 말할 수 있는 선택이 아니다”며 “일상이 정지되고, 일자리가 무너지며 실로 막대한 경제 타격을 감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일상이 정지되고, 일자리가 무너지며 실로 막대한 경제 타격을 감내해야 한다. 의료 체계까지 무너질 수 있다”며 “최악의 상황까지 가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국민들께서 함께해 주신 덕분에 우리는 아직까지는 코로나를 우리 방역의 통제 속에 둘 수 있다는 전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며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조기에 이 비상 상황을 극복하는 것이 직장과 학교, 문화와 종교 등 모든 활동에서 일상으로 가장 빨리 복귀하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