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통합, 국론분열” 野 “대통령 공포정치”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재확산을 놓고 여야가 또 다시 ‘네 탓’ 공방을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에게 광화문 집회 참가자에게 검사를 권고하라고 제촉하며 ‘코로나19 재확산=야당 책임’ 구도 공세를 강화했고, 미래통합당은 ‘정부여당 실정론’으로 맞불을 놨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통합당은 국론분열 조장을 중단하고 방역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며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에게 지금이라도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강력히 권고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의 시발점이 광화문 집회고, 광화문 집회는 보수 집회임으로 통합당에게 책임이 있다는 말이다.

김 원내대표는 “진단검사를 권고하는 일이 그토록 어려운 것인지 통합당의 태도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제1야당은 근거없이 정부를 비난하며 국론을 분열시킬 때가 아니라 방역에 솔선수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을 강하게 압박했다. 이 대표는 “당과 정부는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총동원해서 이번주까지 감염 확산을 최대한 막아내도록 하겠다”며 “검사에 불응한다면 전원 고발과 구상권 행사도 불사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민주당의 ‘통합당 책임론’에 통합당은 ‘정부 실책론’으로 맞섰다.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은 “지난 3월 코로나19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자, 머지않아 사라질 것이라며 야외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정부의 이런 잘못된 이야기를 국민이 믿었고, 결국 재유행이 찾아왔다”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번에도 소강상태를 보이자 정부는 방역조치를 완화하고 여행과 소비를 장려하며 방치했고, 코로나19는 퍼져나갔다”며 “결국 재정 지출 예산과 행정력만 낭비했다”고 정부여당의 대응기조를 비판했다. 8월 임시공휴일을 전후로 여행과 소비를 장려해온 정부 정책이 불러온 인재임을 강조한 것이다.

8·15 집회 이후 정부여당의 강경 대응론도 강하게 비난했다. 부동산, 박원순 전 서울시장, 권언유착 의혹, 조국 사태, 윤미향과 정의연 사건 등을 하나하나 나열한 김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이 권력형 의혹 사건에 대해서는 침묵하면서, 코로나19를 두고서는 체포과 구속영장을 언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코로나19 방역의 최 일선인 의료계와 정부여당의 갈등도 부각시켰다. 김 비대위원장은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는 조치들은 국민의 양해와 협조를 구하는 자세로 해야지, 범죄자처럼 여기고 공권력을 휘두르며 공포를 조장하는 건 민주주의 국가에서 지양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는 법이나 힘으로 해결되는 게 아니라 오로지 의료진의 헌신적 협력으로만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여권에서 유보를 결정한 긴급재난금 및 4차 추경도 재차 이슈화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양극화 문제를 염두해두고 집중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며 “추경 등을 준비를 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정호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