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데이터 활용 장애인 이동 교통서비스 만든다

최희석 KISTI 융합서비스센터장이 마이데이터 기반 장애인 이동지원 교통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KISTI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대전광역시, 대전복지재단, 대전도시철도공사, 하나카드, 메타빌드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 ‘마이데이터 기반 장애인 이동지원 실증서비스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이 본인 데이터에 대한 실질적 통제 권한을 확보하고, 다양한 주체가 개인정보를 활용한 혁신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정보주체 중심의 개인데이터 통합·활용 기반을 말한다.

마이데이터 기반 장애인 이동지원 서비스는 이동신청과 예약에서부터 승차 시 모바일 신원인증, 하차 시 결제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과정을 자동화하고 편의성을 높임으로써 장애인의 이동권을 향상시킬 수 있다.

특히 데이터3법 개정에 따라 개인데이터의 수집과 활용, 제3자 제공에 대한 자기결정권과 데이터이동권이 쉽고 편리하게 행사될 수 있도록 ▷열람·수집·활용·제공 동의 관리 ▷개인데이터 관리 ▷데이터 선별 공유 ▷데이터 이용내역 관리 ▷개인데이터 수집·저장·관리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KISTI 컨소시엄은 지난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공모한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KISTI와 함께 메타빌드가 공동으로 마이데이터 플랫폼과 활용서비스를 개발하고, 대전광역시, 대전복지재단, 대전도시철도공사, 하나카드는 데이터보유기관으로 참여해 장애인 정보, 교통데이터, 카드 이용자 정보, 결제 데이터 제공과 함께 본인인증과 결제처리 기능을 연계해 제공한다.

이번 실증서비스 사업의 핵심은 ‘마이데이터에 대한 자기결정권 강화’와 ‘데이터-교통수단-서비스 연결성 강화’로, 시민 참여 활성화와 시민 체감형 맞춤형 서비스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최희석 KISTI 융합서비스센터장은 “공공·민간이 보유한 데이터가 개인을 중심으로 쉽게 연결되고 활용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플랫폼과 서비스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