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예금 또 역대 최대… 기업-개인 ‘쌍끌이’ 매수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자 기업과 개인이 앞다퉈 달러 확보에 나서면서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이 또 사상 최대 수준까지 불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7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874억달러로, 한 달 전보다 28억7000만달러 늘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7월 말 외화예금 잔액(874억달러)은 2012년 6월 해당 통계가 처음 작성된 이후 최대 규모로, 6월(845억3000만달러)에 이어 두 달 연속 기록을 갈아치웠다. 2012년 이전 외화예금 잔액이 지금보다 현저히 적었기 때문에 7월 말 잔액은 사실상 역대 최대 수준이다.

올해 들어 거주자 외화예금은 2월(잔액 685억1000만달러) 이후 3월(752억9000만달러), 4월(781억8000만달러), 5월(809억2000만달러), 6월(845억3000만달러), 7월(874억달러)까지 5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주체별로는 7월 기업예금(696억9000만달러)이 한 달 새 25억6000만달러 증가했고, 개인예금(177억1000만달러)도 3억1000만달러 늘었다. 개인 외화예금 증가분에는 해외 주식 직접투자(직구)와 관련된 달러 등 외화 예탁금도 포함돼있다.

통화 종류를 보면, 달러화 예금(762억2000만달러)과 위안화 예금(16억2000만달러)이 6월보다 각 27억6000만달러, 1억8000만달러 증가한 반면 엔화 예금(44억4000만달러)은 8000만달러 줄었다. 유로화 예금(36억1000만달러)에는 거의 변화가 없었다.

한은 관계자는 외화예금 증가 배경에 대해 “달러화의 경우 증권사의 투자자예탁금, 외화채권 발행대금 등을 중심으로 늘었다”며 “개인의 해외 주식 직접투자에 따른 외화 예탁금 증가도 영향을 미쳤지만 더 많은 부분은 기업의 예탁금과 외화채권 발행대금 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위안화 예금 증가는 일부 기업의 수출대금 예치의 영향”이라고 덧붙였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