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중국 경제 올해 플러스 성장 가능”

[123rf]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올해 자국 경제가 플러스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24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리 총리는 수해로 큰 피해를 본 충칭시를 시찰, “최근 몇 달 간 거시경제 운영 상황을 봤을 때, ‘여섯 개의 안정’(六穩) 업무를 잘 해내고 ‘여섯 개의 보위’(六保) 임무를 잘 실천하는 데 적극적인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여섯 개의 안정은 고용을 필두로 중국이 반드시 안정을 유지하기로 한 6개의 목표다.

조금의 물러섬 없이 반드시 지켜내겠다는 여섯 개의 보위 목표에는 기본 민생, 식량·에너지 안보, 산업 사슬 안정 등이 포함된다.

리 총리는 “올해 수억에 달하는 시장주체를 지켜내고 900만개의 도시 일자리 증가 목표를 달성하는 가운데 플러스 경제 성장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계속 발전을 위한 노력을 해나가면서 닥쳐올 수 있는 불확실성 요소에 잘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세계 경제가 큰 위기를 맞은 가운데 중국은 올해 주요국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플러스 경제 성장을 달성할 나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6월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 수정본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4.9%로 예측했다. 중국만 1.0%의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중국의 경제 수장인 리 총리 역시 올해 플러스 성장 가능성만을 추상적으로 언급했을 뿐 아직 구체적인 성장 목표를 제시하지 못했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